사건개요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건개요

사건개요

1948년 10월 19일에 발발한 여수·순천10.19사건 관련 기록입니다.

사건개요

Total 1건 1 페이지
  • 본문내용 여수·순천10·19사건은 1948년 10월 19일 저녁, 여수 신월리에 주둔하고 있던 국군 제14연대 군인들이 국가의 ‘제주4·3사건’ 진압 명령을 거부하면서 일어난 사건이다. 사건 발생 후 지리산 입산 금지가 해제된 1955년 4월 1일까지, 여수와 순천지역을 비롯해 전남, 전북, 경남의 서부지역에서 혼란과 무력 충돌 및 이의 진압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이 희생되었다. 당시 제14연대 군인들은 ‘제주4‧3사건 진압 파병’을 우리 국민을 죽이게 되는 부당한 명령이라는 이유로 항명하여 봉기를 일으켰다. 여수의 행정과 치안을 장악한 봉기군은 순천을 거쳐 구례, 보성, 광양 등 전남 동부지역으로 확산해 나갔고, 이 과정에서 봉기군과 동조 세력에 의해 경찰 및 우익인사 등이 희생되었다. 사건 발발 후 이를 저지하기 위한 이승만 정부와 군경의 진압과정 및 ‘협력자’ 색출 과정에서는 다수의 민간인이 적법한 절차 없이 희생되었다. 이어 봉기군과 동조 세력이 백운산, 지리산 등지로 입산하여 빨치산 활동을 시작하자 군경 토벌대가 이들을 토벌하는 과정에서 빨치산에게 밥을 해주거나 협력했다는 이유 등으로 다수의 민간인이 집단으로 희생되었다. 한편 제14연대의 봉기 과정에서 이탈한 군인들이 귀향 도중 또는 고향에 은거하던 중에 검거되어 전투와는 무관하게 희생되기도 했다. 봉기군, 좌익동조세력, 부역혐의 등으로 붙잡혔다가 어렵게 살아남은 사람들은 대부분 대전형무소를 비롯해 전국의 형무소에 수감되거나 국민보도연맹에 강제로 가입되었다. 이들은 1950년 한국전쟁이 발생하자, 적을 이롭게 할 수 있다는 이유로 정부의 지시를 받은 군경에 의해 불법적으로 집단학살되었다. 이를 형무소재소자 희생사건, 국민보도연맹 희생사건이라고 하며, 이 역시 여순사건의 유형 중 하나이다. 여순사건을 통해 수많은 민간인이 무차별적으로 희생되었으며, 소중한 인권을 유린당했다. 희생자의 유족은 70여 년이 넘는 세월 동안 억울한 죽음을 공개적으로 말하지 못하고 연좌제의 고통 속에서 한을 품고 살아야만 했다. 여순사건은 14연대 군인들의 봉기로 시작해 지역 인민위원회의 재건과 항쟁, 군경의 진압 및 빨치산 토벌, 한국전쟁 중에 인민군과 빨치산의 결합에 이르기까지 사건의 기간이 길어서 특정한 시기에 맞추는 성격 규정과 정명작업이 쉽지 않은 복합적인 사건이다. 지역민이 하나가 되어 여순사건의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을 위한 활동과 여순사건의 해결 과정은 대한민국 민주화의 역사에 중요한 교훈이 될 것이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조회수307
    2023-05-18

검색

회원로그인

Contact Us

전화: 061 -651 -1530 팩스: 061- 654 -7749

평일 09:00 - 18:00 (주말/공휴일 휴무)


  • 여수지역사회연구소
  • 우)59726 전남 여수시 공화북2길 6
  • 전화 : 061-651-1530
  • 팩스 : 061-654-7749
  • Copyright © 사단법인 여수지역사회연구소 All rights reserved.
  • 홈페이지를 제작해 주신 망고소프트에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