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슈인] “우린 너무 몰랐다”…도올이 바라본 격동의 현대사
 운영자    | 2019·03·07 17:43 | HIT : 40
 LINK 
  • LINK1 : http://www.yonhapnewstv.co.kr/MYH20190225002100038/?did=1825m
  • [이슈인] “우린 너무 몰랐다”…도올이 바라본 격동의 현대사
    <출연 : 도올 김용옥 / 한신대 석좌교수>

    요즘 일부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으로 정치권이 시끄럽습니다.

    5·18 민주화 운동은 신군부의 집권 시도에 맞서 민주주의를 요구한 광주시민의 민중항쟁으로 이미 30년 전 법적 정의가 된 사안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진실을 부정하면서 왜곡하려는 시도는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진실을 철저히 밝혀 후대의 교훈으로 삼는데 쉼이 있어서는 안 되는 이유입니다.

    우리 현대사에는 5·18 외에도 진상을 규명해 역사를 바로잡아야 할 비극적인 사건들이 여전히 남아있습니다.

    폭동과 반란으로 치부됐던 제주 4·3과 여순사건이 대표적입니다.

    어느 노래 가사처럼 ‘이유도 모른 채 죽어간’ 수많은 희생자들의 한을 풀기 위해서라도 철저하고 정확한 진상규명을 통해 그날의 진실이 가려져야 할 것입니다.

    70년이라는 세월이 지났지만 이 두 사건에 대해 ‘우리는 너무 몰랐다’고 호소하고 있는 한 분을 모셨습니다.

    도올 김용옥 선생님 만나보겠습니다.

    <질문 1> 안녕하세요. 만나 뵌 김에 예전부터 개인적으로 궁금했던 점부터 하나 여쭤볼게요. 김용옥 선생님 하면 도올이란 호가 곧바로 떠오를 정도로 유명한데요. 도올이란 어떤 뜻이고 왜 도올이란 호를 쓰시게 됐는지 궁금합니다.

    <질문 2> 얼마 전 책을 내셨어요. 바로 이 책입니다. 베스트셀러 목록에도 올라가 있더군요. 그동안 80권 정도, 참 많은 책을 쓰셨어요. 철학자이자 고전학자신데 이렇게 역사책을 쓰신 것은 의외다 싶습니다.

    <질문 3> 아무래도 현대사는 다루기 쉽지 않은 부분이 있죠. 관련자의 자식, 손자가 남아있고 정치적 이해관계가 첨예할 수밖에 없습니다. 그만큼 작가 개인에게 미칠 파장이 엄청 클 수 있고요. 특히 우리의 경우에는 이념 문제가 결부돼 있어서 더 그럴 것 같습니다. 참, 쉽지 않은 선택이었을 것 같아요.

    <질문 4> 이제 책 내용을 이야기해보죠. 오랜 시간 우리는 제주 4·3 사건은 폭동으로, 여순 사건은 반란으로 알아왔어요. 그렇게 교육을 받았으니까요. 이 책에서는 둘 다 민중항쟁으로 규정하셨습니다. 설명하기 복잡한 문제이기는 하지만 우선 그렇게 규정하신 이유를 핵심적으로 간단히 설명해주시겠습니까?

    <질문 5> 제주 4·3사건의 경우에는 진상규명이나 피해자 해원에 대한 노력이 조금씩 진전되고 있습니다. 이에 비해 여순사건은 아직 이런 노력이 더딥니다. 왜 이렇게 됐다고 보시나요?

    <질문 6> “제주 4·3과 여순사건은 별도의 사건이 아니다” 이렇게 말씀하셨어요. 어떤 이야기인가요?

    <질문 7> 이 책에서는 두 인물에 대한 규정이 눈에 띄었습니다. 바로 여운형과 이승만입니다. 우선 여운형에 대해서 이야기해 보죠. 유일하게 해방을 예견하고 준비를 해왔고 해방정국에서 큰일을 할 수 있었던 잠재력 있는 인물로 여운형을 평가하셨어요. 우리 역사상 가장 바람직한 인물로 여운형을 꼽기도 했는데요.

    <질문 8> 이승만은 평가가 크게 엇갈리는 인물이죠. 한쪽에서 건국의 아버지, 국부로까지 칭송하고요. 다른 한쪽에서는 특별히 항일 운동한 것도 없이 권력욕만 가득했던 독재자로 비판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은 후자시죠?

    <질문 9> 북한 김일성에 대한 평가도 눈에 띕니다. 이전에 제작하셨던 현대사 다큐멘터리에서도 김일성을 재조명하셨죠? 인정할 것은 인정하고 비판할 것은 비판하자 이런 취지였던 것 같은데요.

    <질문 10> 4·3과 여순 외에도 앞으로 우리 현대사에서 재조명하실 계획이 있는 사건들이 있습니까?

    <질문 11> 이제 사흘 뒤(27일)면 2차 북미 정상회담입니다. 남북관계가 일단은 예전보다는 많이 나아지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쉽지는 않겠지만 만약 통일이 된다면 우리 현대사를 지배해왔던 이념 갈등이 완화될까요?

    <질문 12> 개인적인 부분 좀 여쭤볼게요. 대학 교수직을 그만두실 당시 제가 선생님의 마지막 강의를 듣던 신입생이었습니다. 아무튼 당시 미래가 보장된 대학 교수직을 박차고 나가신 것도 참 파격이었지만요. 이후 영화ㆍ연극 활동하시고 한의대를 들어가시고 방송 활동하시고… 대단한 호기심과 지적 에너지가 아닐 수 없는데요. 어떻게 이런 다양한 영역의 활동이 가능하셨어요?

    <질문 13> 요즘 배우 유아인 씨와 함께 진행하는 방송 프로그램이 화제입니다. 유아인 씨 섭외를 직접 하셨다고 들었어요.

    <질문 14> 방송 활동을 아주 활발히 하시고 계신데요. 선생님에게 방송 활동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나요?

    <질문 15> 요즘은 유튜브 공간에서도 맹활약 중이세요. 앞으로 유튜브를 비롯한 온라인 공간에서 어떤 일들을 하고 싶으신지요?

    자, 이제 마무리할 시간이 됐네요.

    그동안 자유분방하게, 또 과감하게 우리 사회의 기득권과 금기 영역에 도전해오셨어요.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많은 통찰 주셨으면 합니다.

    도올 김용옥 선생님과 함께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연합뉴스TV
      
    517   <분석>여수시는 여론조사 공화국?  운영자 19·03·07 50
    516   여수 수산물특화시장상인들 ‘생존권투쟁위원회’ 결성  운영자 19·03·07 30
    515   “일본과 끝까지 싸워 달라”…여수에도 故 김복동 할머니 분향소  운영자 19·03·07 23
    514   3‧1운동 100주년...여수 곳곳서 ‘만세 함성’  운영자 19·03·07 18
    513   軍 항명 아닌 ‘정의로운 거부’…여순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다  운영자 19·03·07 31
      [이슈인] “우린 너무 몰랐다”…도올이 바라본 격동의 현대사  운영자 19·03·07 40
    511   ‘여순사건 특별법’ 20대 국회서도 폐기 위기…연내 제정 촉구  운영자 19·03·07 26
    510   ‘이번엔 제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운영자 19·03·07 26
    509   상포...웅천...여수시의회 올해 첫 회의부터 ‘시끌’  운영자 19·03·07 6
    508   서완석 여수시의장, 웅천특위 재구성...'시민협 성명서' 정조준  운영자 19·03·07 7
    507   권오봉 여수시장, “율촌 도성마을 악취 해소 힘쓰겠다”  운영자 19·03·07 8
    506   여수지역 13개 조합 새로운 조합장은 누구(?)  운영자 19·03·07 6
    505   여수갑 선거구 통폐합 우려감 현실로 나타나  운영자 19·03·07 8
    504   더민주, 여수지역위원장 진통 끝 확정  운영자 19·03·07 8
    503   18년째 제정 무산 '여순 특별법'... "한국당이 걸림돌“  운영자 19·03·07 5
    502   여수시민들, 남산공원 ‘자연형 근린공원’ 원해  운영자 19·02·08 78
    501   “여수 남산공원 민자개발 안돼” 여론조사 결과 공개  운영자 19·02·08 56
    500   권오봉 여수시장, "남산공원 시가 직접 개발“  운영자 19·02·08 78
    499   여수 화태~백야 연도교 예타 면제 선정…2028년 완공  운영자 19·02·08 63
    498   "여수산단 연간 6천억 지역사회 공헌해야"  운영자 19·02·08 55
    123456789102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