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軍 항명 아닌 ‘정의로운 거부’…여순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다
 운영자    | 2019·03·07 17:44 | HIT : 31
 LINK 
  • LINK1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201037001&wlog_tag3=naver#csidxaf05d7fcafc3b75ab12b0493646a0ee
  • 제주 4·3과 여순사건이 발발한 지 70년을 넘긴 지금 도올 김용옥은 여전히 편견에 싸인 채 진실이 묻혀 있는 이들 사건에 주목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저자는 여순사건을 ‘여순민중항쟁’으로 명명하면서 해방 정국의 역사적 진실에 한발 더 다가간다.

    제주 4·3은 특별법이 만들어져 진압 과정에서 무리한 국가폭력이 인정됐고 정부의 공식 사과와 기념일 제정까지 이뤄졌다. 반면 여순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런 조치도 없다.

    책은 두 사건이 비슷한 시기에 별도로 일어난 사건이 아님을 지적한다. 여순사건은 현지 주둔 군부대가 제주 토벌 출동을 거부한 것으로 항명이 아닌 정의로운 거부였다고 강조한다.

    여순사건을 민중항쟁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여순사건의 의의를 전하기 위해 저자는 해방 정국과 미군정 시기를 면밀히 탐색한다. 그에 앞서 개인적인 일화들을 풀어내며 독자들의 흥미를 유도하고 청주 ‘직지심경’을 통해 고려의 자주성을 재조명하는 것으로 본론에 앞선 준비 과정을 마친다.

    해방 정국을 분석할 때는 여운형에 특히 주목한다. 책은 “해방이라는 공백 사태를 예견한 단 한 사람”으로 여운형을 지목하고 “좌우 편향 없는 포괄적인 의식, 거시적이고 화해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인품을 지닌 자이언트”로 표현한다.

    미군정이 시작되기 전 1945년 그가 선포한 ‘조선인민공화국’(1948년 김일성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다름)이 미군정에 의해 불법단체로 규정된 것이 여순사건을 촉발한 바탕이라는 설명이 따른다.

    저자의 역사 서술에는 인간의 상식적 감성이 담겼다는 특징이 있다. 책은 통탄의 마음으로 우리 현대사에 접근한다. 슬픈 역사의 극복은 역사에서 슬픔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슬픔을 드러내고 모두의 슬픈 역사로 공유할 때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517   <분석>여수시는 여론조사 공화국?  운영자 19·03·07 50
    516   여수 수산물특화시장상인들 ‘생존권투쟁위원회’ 결성  운영자 19·03·07 31
    515   “일본과 끝까지 싸워 달라”…여수에도 故 김복동 할머니 분향소  운영자 19·03·07 23
    514   3‧1운동 100주년...여수 곳곳서 ‘만세 함성’  운영자 19·03·07 19
      軍 항명 아닌 ‘정의로운 거부’…여순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다  운영자 19·03·07 31
    512   [이슈인] “우린 너무 몰랐다”…도올이 바라본 격동의 현대사  운영자 19·03·07 41
    511   ‘여순사건 특별법’ 20대 국회서도 폐기 위기…연내 제정 촉구  운영자 19·03·07 27
    510   ‘이번엔 제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  운영자 19·03·07 26
    509   상포...웅천...여수시의회 올해 첫 회의부터 ‘시끌’  운영자 19·03·07 6
    508   서완석 여수시의장, 웅천특위 재구성...'시민협 성명서' 정조준  운영자 19·03·07 7
    507   권오봉 여수시장, “율촌 도성마을 악취 해소 힘쓰겠다”  운영자 19·03·07 8
    506   여수지역 13개 조합 새로운 조합장은 누구(?)  운영자 19·03·07 6
    505   여수갑 선거구 통폐합 우려감 현실로 나타나  운영자 19·03·07 8
    504   더민주, 여수지역위원장 진통 끝 확정  운영자 19·03·07 8
    503   18년째 제정 무산 '여순 특별법'... "한국당이 걸림돌“  운영자 19·03·07 5
    502   여수시민들, 남산공원 ‘자연형 근린공원’ 원해  운영자 19·02·08 78
    501   “여수 남산공원 민자개발 안돼” 여론조사 결과 공개  운영자 19·02·08 56
    500   권오봉 여수시장, "남산공원 시가 직접 개발“  운영자 19·02·08 78
    499   여수 화태~백야 연도교 예타 면제 선정…2028년 완공  운영자 19·02·08 63
    498   "여수산단 연간 6천억 지역사회 공헌해야"  운영자 19·02·08 55
    1234567891026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