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軍 항명 아닌 ‘정의로운 거부’…여순사건의 진실을 파헤치다
 운영자    | 2019·03·07 17:44 | HIT : 68
 LINK 
  • LINK1 :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201037001&wlog_tag3=naver#csidxaf05d7fcafc3b75ab12b0493646a0ee
  • 제주 4·3과 여순사건이 발발한 지 70년을 넘긴 지금 도올 김용옥은 여전히 편견에 싸인 채 진실이 묻혀 있는 이들 사건에 주목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저자는 여순사건을 ‘여순민중항쟁’으로 명명하면서 해방 정국의 역사적 진실에 한발 더 다가간다.

    제주 4·3은 특별법이 만들어져 진압 과정에서 무리한 국가폭력이 인정됐고 정부의 공식 사과와 기념일 제정까지 이뤄졌다. 반면 여순사건에 대해서는 아직 아무런 조치도 없다.

    책은 두 사건이 비슷한 시기에 별도로 일어난 사건이 아님을 지적한다. 여순사건은 현지 주둔 군부대가 제주 토벌 출동을 거부한 것으로 항명이 아닌 정의로운 거부였다고 강조한다.

    여순사건을 민중항쟁으로 인지하지 못하는 오늘날 사람들에게 여순사건의 의의를 전하기 위해 저자는 해방 정국과 미군정 시기를 면밀히 탐색한다. 그에 앞서 개인적인 일화들을 풀어내며 독자들의 흥미를 유도하고 청주 ‘직지심경’을 통해 고려의 자주성을 재조명하는 것으로 본론에 앞선 준비 과정을 마친다.

    해방 정국을 분석할 때는 여운형에 특히 주목한다. 책은 “해방이라는 공백 사태를 예견한 단 한 사람”으로 여운형을 지목하고 “좌우 편향 없는 포괄적인 의식, 거시적이고 화해적이고 미래지향적인 인품을 지닌 자이언트”로 표현한다.

    미군정이 시작되기 전 1945년 그가 선포한 ‘조선인민공화국’(1948년 김일성의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과 다름)이 미군정에 의해 불법단체로 규정된 것이 여순사건을 촉발한 바탕이라는 설명이 따른다.

    저자의 역사 서술에는 인간의 상식적 감성이 담겼다는 특징이 있다. 책은 통탄의 마음으로 우리 현대사에 접근한다. 슬픈 역사의 극복은 역사에서 슬픔을 없애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슬픔을 드러내고 모두의 슬픈 역사로 공유할 때 가능하다고 강조한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출처: 서울신문에서 제공하는 기사입니다.]
      
    554   여수거북선축제 방문객 39만…문화관광축제 선정 기대  운영자 19·05·08 58
    553   13일 이순신광장서 세월호 5주기 추모행사  운영자 19·05·08 18
    552   “생지옥이나 다름없는 여수 도성마을 기억해주길”  운영자 19·05·08 12
    551   주민들이 50년간 이용하던 마을길이 어느 날 사라졌다  운영자 19·05·08 13
    550   여수 '청소년 100원 버스' 도입 촉구 목소리 높아  운영자 19·05·08 13
    549   여수관광, ‘앱’하나로 관광정보 한눈에...‘아!여행!’ 출시  운영자 19·05·08 32
    548   여수 ‘낭만포차’ 9월 거북선대교 아래로 이전  운영자 19·05·08 31
    547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 여수산단 기업들 '전전긍긍'  운영자 19·05·08 10
    546   [현장에서]미세먼지 고통 속 오염물질 배출 조작이라니…분노한 시민들 “퇴출 운동”  운영자 19·05·08 3
    545   여수산단 기업, 측정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배출량 4년간 조작  운영자 19·05·08 5
    544   여수시, 시민 화합·결집 위해 ‘여순사건 조례 재의요구 철회’  운영자 19·05·08 4
    543   “여순사건 조례 명칭 ‘위령이냐 추모냐’ 유가족에겐 무의미…한 목소리 내야”  운영자 19·05·08 4
    542   여수시의회 서완석 의장, ‘여순사건 위령사업 조례안’ 재의요구에 ‘즉각적인 철회’ 촉구  운영자 19·05·08 5
    541   여순사건 민간인 희생자 재심, 29일 첫 재판  운영자 19·05·08 3
    540   ‘4·3 현장’ 찾은 여순사건 유족들"두 사건 진실 빨리 규명해야”  운영자 19·05·08 6
    539   제주4·3과 쌍둥이인 여순사건도 특별법 제정하라  운영자 19·05·08 4
    538   전남·경남,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 유치 시동  운영자 19·04·04 99
    537   여수 청소년해양교육원 5년 만에 ‘첫 삽’  운영자 19·04·04 43
    536   여수 남면 주민들 “38년을 참았다”…국립공원 해제 요구  운영자 19·04·04 44
    535   "어패류 날 것으로 먹지마세요"…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운영자 19·04·04 54
    1234567891028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