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민간인 150명 숨진 여수 이야포, 제2의 노근리였다.”
 운영자    | 2019·08·06 16:19 | HIT : 124
 LINK 
  • LINK1 :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03863.html
  • 전남 여수시의회가 6·25전쟁 초기 발생한 여수 이야포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30일 “6·25전쟁 때 민간인 다수가 미군에 의해 희생된 이야포·두룩여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해 국회와 정당, 청와대와 국방부 등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야포 사건은 1950년 8월3일 오전 9시 여수시 남면 안도리 해상에서 미군 전투기 에프(F)-80 4대가 피난민 선박에 4차례 기총사격을 해서, 배에 타고 있던 피난민 350여명 중 150여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부상한 비극이다. 당시 선박은 정부 명령으로 태극기를 게양한 채 피난민을 태우고 부산에서 거제를 거쳐 제주로 가는 중이었다. 미군기들은 승선한 피난민을 북한군으로 오인해 사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엿새 뒤인 같은 해 8월9일 이야포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횡간도~금오도 사이 두룩여(문여) 해상에서도 미군기들이 조기를 잡던 어선과 어민을 공격했다. 이 사건으로 또다시 무고한 주민 1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여수시의회는 건의안에서 “대규모 민간인 학살이 발생한 지 69년이 흘렀지만,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슬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진실을 알리고 피해자를 돌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이를 위해 정부가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미국도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희생자 신고를 받아 피해자 명예를 회복하고, 가해자와 화해할 수 있도록 과거사정리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시의회는 이 사건의 희생자 유가족이 대부분 외지인이고 80~90대 고령인 탓에 시간이 지날수록 진상을 규명하는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발의자인 박성미 여수시의원은 “이야포 사건은 민간인 180명이 무참하게 숨진 노근리 사건에 버금가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다. 여러 증언이 2010년 진실화해위원회 조사보고서에 올랐지만, 진상은 여전히 묻혀있다. 속 시원히 진실을 규명해 평화의 길, 화해의 길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가해자가 미군이었기 때문에 여태껏 진상규명에 진전이 없었다. 피난선에 승선했다가 가족 4명을 잃고 생존한 이춘혁(82·부산 사하)씨, 당시 이야포에 살다 사건을 겪은 주민 이서연·박희자씨 등이 증언하고 있는 만큼 더 늦기 전에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주민들도 지난 28일 이야포 해변에 미군폭격사건 표지판을 설치한 데 이어, 다음달 3일 희생자 추모제와 피난선 수중탐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출처 : 한겨레
      
    628   여수시-순천대 박물관 ‘여수시립박물관 건립 협력’ 업무협약  운영자 19·12·03 19
    627   권오봉 여수시장, 지역민 의견 무시 사업 강행  운영자 19·12·03 22
    626   남해화학 비정규직 해고노동자 29명 복직 성사  운영자 19·12·03 15
    625   ‘지리한 신경전’ 해상케이블카 기부금 이행 촉구  운영자 19·12·03 18
    624   '제1회 여순항쟁 전국창작가요제' 열려... 유족과 시민들 참여  운영자 19·12·03 16
    623   4.3·여순사건 특별법 '보상' 빼고 논의될 듯  운영자 19·12·03 6
    622   전남도,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박차  운영자 19·12·03 5
    621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희생자 전남 합동위령제 보성서 열려  운영자 19·12·03 4
    620   구례서 여순항쟁 희생자 추념식 엄수  운영자 19·12·03 4
    619   "여순 특별법 무관심한 민주당에 분노"  운영자 19·12·03 4
    618   ‘여순사건 특별법’ 20대 처리 무산 위기  운영자 19·12·03 3
    617   [비하인드 뉴스] '시민 호소' 뿌리친 권은희 의원..해명 글 게시  운영자 19·12·03 5
    616   여순사건 유족들 "알고보니, 여순특별법 오히려 여당이 제동” 분통  운영자 19·12·03 3
    615   70년 만에 여순사건 수업자료집 발간  운영자 19·12·03 5
    614   여순사건 시민추진위 국회방문해 특별법 촉구  운영자 19·12·03 4
    613   여수밤바다 낭만포차’ 1일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영업 재개  운영자 19·11·05 73
    612   "비정규직 노조 집단해고 의도..규탄해야"  운영자 19·11·05 74
    611   [여수] 스페인서 국제 웹 영화제 참가… ‘여순사건’ 진상규명 홍보  운영자 19·11·05 63
    610   권오봉 시장 "만흥지구·영화세트장 흔들림없이 추진“  운영자 19·11·05 60
    609   여수시, “수산물특화시장 분쟁 손 놓은 적 없다”  운영자 19·11·05 62
    1234567891032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