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민간인 150명 숨진 여수 이야포, 제2의 노근리였다.”
 운영자    | 2019·08·06 16:19 | HIT : 40
 LINK 
  • LINK1 : http://www.hani.co.kr/arti/area/honam/903863.html
  • 전남 여수시의회가 6·25전쟁 초기 발생한 여수 이야포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30일 “6·25전쟁 때 민간인 다수가 미군에 의해 희생된 이야포·두룩여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채택해 국회와 정당, 청와대와 국방부 등에 보냈다”고 밝혔다.


    이야포 사건은 1950년 8월3일 오전 9시 여수시 남면 안도리 해상에서 미군 전투기 에프(F)-80 4대가 피난민 선박에 4차례 기총사격을 해서, 배에 타고 있던 피난민 350여명 중 150여명이 숨지고 50여명이 부상한 비극이다. 당시 선박은 정부 명령으로 태극기를 게양한 채 피난민을 태우고 부산에서 거제를 거쳐 제주로 가는 중이었다. 미군기들은 승선한 피난민을 북한군으로 오인해 사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 엿새 뒤인 같은 해 8월9일 이야포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횡간도~금오도 사이 두룩여(문여) 해상에서도 미군기들이 조기를 잡던 어선과 어민을 공격했다. 이 사건으로 또다시 무고한 주민 1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여수시의회는 건의안에서 “대규모 민간인 학살이 발생한 지 69년이 흘렀지만, 진실은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런 슬픈 역사가 되풀이되지 않도록 진실을 알리고 피해자를 돌봐야 한다”고 촉구했다. 여수시의회는 이를 위해 정부가 진상규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미국도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희생자 신고를 받아 피해자 명예를 회복하고, 가해자와 화해할 수 있도록 과거사정리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시의회는 이 사건의 희생자 유가족이 대부분 외지인이고 80~90대 고령인 탓에 시간이 지날수록 진상을 규명하는 작업이 어려울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발의자인 박성미 여수시의원은 “이야포 사건은 민간인 180명이 무참하게 숨진 노근리 사건에 버금가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다. 여러 증언이 2010년 진실화해위원회 조사보고서에 올랐지만, 진상은 여전히 묻혀있다. 속 시원히 진실을 규명해 평화의 길, 화해의 길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가해자가 미군이었기 때문에 여태껏 진상규명에 진전이 없었다. 피난선에 승선했다가 가족 4명을 잃고 생존한 이춘혁(82·부산 사하)씨, 당시 이야포에 살다 사건을 겪은 주민 이서연·박희자씨 등이 증언하고 있는 만큼 더 늦기 전에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지역주민들도 지난 28일 이야포 해변에 미군폭격사건 표지판을 설치한 데 이어, 다음달 3일 희생자 추모제와 피난선 수중탐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출처 : 한겨레
      
    588   권오봉 여수시장, 불법 현수막 근절 ‘의지 부족’  운영자 19·08·06 45
      “민간인 150명 숨진 여수 이야포, 제2의 노근리였다.”  운영자 19·08·06 40
    586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진상규명 시민운동 전개  운영자 19·08·06 38
    585   ‘불통행정’ 민낯 드러낸 여수시·시의회 [동서남북]  운영자 19·08·06 40
    584   조용히 백지화된 여수 진모지구 스포츠안전교육센터 유치  운영자 19·08·06 34
    583   서완석 여수시의회 의장 “진모지구 활용 종합개발계획 수립이 우선”  운영자 19·08·06 30
    582   여수수산물특화시장 해묵은 갈등 '해결 국면’  운영자 19·08·06 36
    581   여순사건 시민추진위 출범…특별법 제정 박차  운영자 19·08·06 29
    580   여순사건서울유족회 창립, 특별법 제정 박차  운영자 19·08·06 19
    579   여수박람회장 활용 놓고 동상이몽 갈등 격화  운영자 19·07·08 113
    578   종포해양공원 ‘무허가 건축물’ 난립...여수시청 단속 의지는?  운영자 19·07·08 110
    577   여수시의회, 여수 만흥지구 임대주택 조성사업반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운영자 19·07·08 92
    576   여수산단 환경실태조사 방법 도민의견 수렴한다  운영자 19·07·08 82
    575   대기업 대기오염 배출량 조작한 측정대행업체 대표 등 3명 영장  운영자 19·07·08 81
    574   여수수산물특화시장 분쟁조정위 최종 조정안 제시…해결 실마리 찾나  운영자 19·07·08 94
    573   해결책 보이지 않는 여수 수산물특화시장  운영자 19·07·08 77
    572   여순사건 재심, 검찰 공소기록 미제출로 더디게 진행  운영자 19·07·08 67
    571   국회, ‘여순사건특별법안’ 심사 돌입  운영자 19·07·08 44
    570   민선7기 여수)'장기적 안목 1년'..'관료주의 한계'  운영자 19·07·08 41
    569   여수시, ‘캔·페트병’ 수거하는 인공지능기 등장  운영자 19·06·05 142
    1234567891030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