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밤바다 여행지로 널리 알려진 여수… 불법 숙박업소 판처
 운영자    | 2019·09·10 14:18 | HIT : 167
 LINK 
  • LINK1 : http://www.segye.com/newsView/20190822507019?OutUrl=naver
  • 전남 대표 관광지이자 밤 바다로 널리 알려진 여수시에 무허가 불법 숙박업소가 판을 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숙박업소는 주차·소음 문제로 주민들과 갈등을 빚으며 ‘밤바다 명소’ 여수의 이미지를 흐리고 있다. 이에 여수시는 경찰 수사 의뢰, 세금 탈루 조사 등 강력히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22일 여수시에 따르면 숙박 공유사이트에 등록된 여수지역 숙박시설을 분석한 결과, 250곳이 숙박시설로 등록하지 않고 영업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업소는 대부분 아파트나 원룸, 단독주택 등으로 숙박 공유 사이트나 앱을 통해 예약을 받아 운영하고 있다. 가격은 규모에 따라 2만 원대부터 40만 원대까지 다양하다. 최근 여수시를 찾는 관광객이 늘어나면서 불법 숙박업소가 급격히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에는 입주를 시작한 새 아파트에서 신고하지 않고 숙박시설을 운영, 주민들이 관광객들의 무단주차와 음주로 인한 소음 등에 시달리다 못해 민원을 제기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수시는 1차로 숙박 공유사이트에 공문을 보내 숙박시설로 등록하지 않은 미신고 업소는 자진 삭제하도록 통보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도 현수막을 내걸거나 안내문을 붙여 불법 숙박 영업을 하지 못하도록 홍보하고 나섰다. 여수에는 호텔과 모텔 등 일반 숙박시설 480개와 민박 520곳이 등록돼 있다. 그러나 외국과 달리 국내에서는 숙박시설로 등록하지 않고 주말을 이용해 일반 가정집을 숙소로 빌려주는 것은 불법이다.

    국내에서 숙박시설을 운영하려면 ‘공중위생관리법’, ‘다중이용업소의 안전관리에 관한 특별법’ 등에 따라 위생과 소방, 대피시설 등을 갖추고 당국의 점검을 받아야 한다. 하지만 무등록 숙박시설은 현황조차 파악되지 않을 뿐 아니라 점검의 사각지대에 있어 사고 위험이 높다. 만약 사고가 발생하면 책임 소재를 가리기 어려워 보상 여부도 불투명한 것이 사실이다.  

    여수시는 최근 만성리에서 신고하지 않고 숙소를 운영한 업소를 고발 조치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하지만 숙박 공유사이트에서 영업중인 불법 업소는 개인정보를 이유로 정확한 주소와 동, 호수를 특정할 수 없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수시는 불법 업소가 자진해서 숙박 공유사이트에서 삭제하지 않으면 경찰에 수사를 의뢰하는 한편, 국세청과 연계해 탈세 여부도 살필 예정이다. 이에 대해 여수시 관계자는 “여수는 가족 단위 관광객들이 많다 보니 아파트 등 넓은 집을 가진 사람들이 불법 영업에 뛰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불법업소들은 지역민과 관광객 사이에 갈등도 부추길 수 있기 때문에 강력히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613   여수밤바다 낭만포차’ 1일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영업 재개  운영자 19·11·05 39
    612   "비정규직 노조 집단해고 의도..규탄해야"  운영자 19·11·05 39
    611   [여수] 스페인서 국제 웹 영화제 참가… ‘여순사건’ 진상규명 홍보  운영자 19·11·05 32
    610   권오봉 시장 "만흥지구·영화세트장 흔들림없이 추진“  운영자 19·11·05 31
    609   여수시, “수산물특화시장 분쟁 손 놓은 적 없다”  운영자 19·11·05 31
    608   여수시의회, 기상과학관 부지매입 의결  운영자 19·11·05 32
    607   민선7기 1년 시민 만족도…민선6기 2년차와 ‘엇비슷'  운영자 19·11·05 13
    606   여수 ‘경도해양단지 개발’ 지역기업 참여 요구 잇따라  운영자 19·11·05 11
    605   여순사건 희생자, 무죄 선고 길 열렸다  운영자 19·11·05 6
    604   국회서 여순사건 특별법 촉구 행사 열려  운영자 19·11·05 8
    603   '여순사건 제71주년 희생자 합동 추념식' 19일 이순신광장서 거행  운영자 19·11·05 7
    602   “71년째 묻혀 있는 ‘여순항쟁의 한’ 더 늦기 전에 풀어주길”  운영자 19·11·05 10
    601   여순사건 71주년 다가오는데…진상규명·명예회복은 아직 ‘감감’  운영자 19·11·05 7
    600   여수시 제작 웹 드라마 ‘동백’, 서울웹페스트 ‘특별상’ 수상  운영자 19·09·10 173
      밤바다 여행지로 널리 알려진 여수… 불법 숙박업소 판처  운영자 19·09·10 167
    598   “지역사회와 합의 없는 여수박람회장 민간매각은 절대 없다”  운영자 19·09·10 159
    597   여수시, ‘시립박물관 시민 유물 기증 운동’ 나서  운영자 19·09·10 148
    596   주승용, 전남대 여수캠퍼스 정상화 토론회 개최  운영자 19·09·10 145
    595   여수상의 신회관, 석창 4거리 중고차 매매단지 확정  운영자 19·09·10 154
    594   더민주 중앙당, 민덕희 의원 제명결정 취소  운영자 19·09·10 80
    1234567891031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