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여순사건특별법 첫 국회 공청회... "국민 인식전환 계기“
 운영자    | 2021·01·12 15:40 | HIT : 34
 LINK 
  • LINK1 : https://www.hankookilbo.com/News/Read/A2020120813590001468?did=NA
  • 여순사건의 진상을 규명하고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 제정이 여·야 합의로 공청회가 개최되면서 통과에 한 발짝 다가섰다. 여순사건특별법은 16대 국회부터 21대까지 5차례 발의가 됐으나 공청회가 개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여순사건특별법은 1948년 발생한 여수·순천 10·19 사건의 진상규명과 피해자 명예회복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을 담았다. 더불어민주당 소병철(순천·광양·곡성·구례 갑) 의원이 대표 발의했으며 민주당 소속 의원 152명이 공동 참여했다.

    7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열린 공청회에는 전남 동부지역에서 소 의원을 비롯해 서동용(순천·광양·곡성·구례 을) 의원, 김회재(여수 을) 의원이 참석했으며 주철현(여수 갑) 의원은 불참했다. 유족을 대표해 이규종 여순항쟁유족연합회장, 박소정 여순사건특별법제정 범국민연대 이사장, 이자훈 여순항쟁서울유족회장 등이 참관했다.

    발표자는 역사학자 주철희 박사와 최현주 순천대 여순연구소장이 진술인 자격으로 참여했다. 주 박사는 여순사건의 역사적 의미와 여파, 특별법안의 조항 검토 등을 통해 진상규명을 위한 국가 차원의 조사 필요성을 강조했다. 최 소장은 1기 진실화해위원회 활동과 과거사정리법의 한계를 지적하며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취지와 시급성을 설명했다.

    주 박사는 "여순사건은 국가권력기관인 군대에서 촉발된 사건이고 피해 규모는 전남·전북·경남·경북 등 지역까지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추가 조사가 실시되면 피해자 규모는 최소 1만5,000명에서 최대 2만5,000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여순사건을 계기로 국가보안법이 제정되고 '반공'이란 이름으로 국민을 통제하고 감시하는 체제로 전환하는 결과가 도출된 만큼 특별법을 통해 여순사건의 배경, 원인, 전개과정, 결과와 영향까지 국가가 나서 조사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건 발발 72년 만에 처음 열린 국회 공청회를 통해 여순사건 피해자 규모를 알리고, 여순사건이 1948년의 과거가 아닌 현재 대한민국 민주주의 체제와 인권 유린 등에 직접적이고 복합적으로 큰 영향을 끼친 사건이란 점 등을 인식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평가했다.

    행안위 제1소위는 공청회 결과를 토대로 법안심사를 한 뒤 전체회의에 상정할 계획이다. 행안위에서 의결되면 법사위로 회부돼 체계자구심사를 거친 후 본회의에 상정된다. 법 제정의 필요성과 시급성 등이 공청회에서 충분히 표출된 만큼 통과 가능성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법안을 대표 발의한 소 의원은 "지역 학자와 유족, 시민단체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의견을 하나로 모을 수 있도록 노력했다"며 "희생자 명예 회복과 대한민국이 미래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여순 특별법이 통과돼야한다"고 말했다.

    출처 : 한국일보
      
    756   여수시민단체 “대기업 편중 여수상공회의소 개혁하라”  운영자 21·01·12 41
    755   여수시 “사도~낭도 인도교, 공룡 발자국 화석 훼손 없이 추진”  운영자 21·01·12 40
    754   해상케이블카 공익 기부 '나 몰라라'… 법적 대응 나선 여수시  운영자 21·01·12 34
    753   여수 관광숙박업소 오·폐수 무단방류…시장 “대책 마련하겠다”  운영자 21·01·12 35
    752   녹지대 훼손하며 주차장 짓는 여수시, COP28 개최 후보지 맞나  운영자 21·01·12 37
      여순사건특별법 첫 국회 공청회... "국민 인식전환 계기“  운영자 21·01·12 34
    750   여수, ‘2026 여수세계섬박람회’ 개최준비 ‘탄력’...내년 7월 최종 결정  운영자 21·01·12 37
    749   여수시, 본청 별관 증축 예산…시의회 관련예산 전액 삭감  운영자 21·01·12 37
    748   아시아 인권의 지각생, 여순사건' 21일 온라인 토론회  운영자 21·01·12 8
    747   여수 진남관 기둥, "68개 아닌 원래 70개였다"  운영자 20·12·04 121
    746   공공성·수익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상상력과 혁신이 필요하다  운영자 20·12·04 118
    745   여수시립박물관 소장 문화재 가치 재조명  운영자 20·12·04 113
    744   송은정 박사 ‘여순10·19의 폭력과 여성의 일상성 회복의 서사’ 논문 주목  운영자 20·12·04 115
    743   “이제는 여순사건 특별법을 제정할 시간입니다”  운영자 20·12·04 123
    742   여순사건 '복역 중 처형' 유족 26명 집단 재심 재판 신청  운영자 20·12·04 66
    741   시민단체 “여수시의회 행정사무감사 방식 바꿔야”  운영자 20·12·04 73
    740   돈 없어 재난기본소득 못 준다던 여수시…곳간에 쌓아둔 돈 870억원  운영자 20·12·04 66
    739   여수 소미산 불법 훼손한 리조트 사업자 수사 착수  운영자 20·12·04 25
    738   여수시의회 전창곤 의장, 미평공원 도로개설 의견수렴 부적절 지적  운영자 20·12·04 20
    737   전남도의회, 여수국가산단 주변 ‘대기오염’…기업 책임 묻는다  운영자 20·12·04 22
    123456789103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GGAMB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