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펌)치솟는 숙박료.. 여수박람회 망칠라
관재수  2012-03-18 21:16:43, 조회 : 5,263, 추천 : 728

치솟는 숙박료.. 여수박람회 망칠라
두달 앞두고 2∼3배 폭등 ‘당일치기 관람’ 양산 우려
무료운행 시내·셔틀버스 이용 … 시민들 동참도 절실


--------------------------------------------------------------------------------
여수세계박람회(5월12일∼8월12일) 개막을 두 달 앞두고 여수지역 숙박료가 서울 강남 호텔급으로 치솟는 등 모처럼 찾아온 특수로 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대규모 행사에는 특수가 따르기 마련이지만 눈 앞의 이익 보다는 남도의 푸근한 인심을 선사해 ‘전남의 이미지’를 높일 수 있는 성공적 대회를 치르자는 목소리가 높다. 또 원활한 차량 소통을 위해 승용차보다는 행사 기간 동안 무료로 운행하는 시내·셔틀버스를 타는 등 시민 의식도 절실한 시점이다.


◇ 숙박비 두 배는 기본=여수지역 일부 숙박업소는 최근 박람회 기간 숙박요금을 2∼3배가량 올려, 숙소를 예약하려는 관광객과 여행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여수엑스포 홈페이지에 하루 숙박료가 9만원으로 소개돼 있는 여수 A호텔의 경우 박람회 기간 2명이 잘 수 있는 침대 방 하나에 26만8000원(부가세 별도)를 받고 있다. 이는 1년 3개월 전에 비해 3배가량 올랐고, 강남의 호텔 (28만∼32만원)에 육박한 가격이다.


또 3만5000원이었던 여수 B모텔도 8만∼9만원으로 가격을 올렸고, C민박도 8만원으로 과거보다 3만원 더 올렸다.


또 모텔·여관 등지도 지난해에 비해 많게는 2배가량 숙박비가 올랐고, 원룸도 보증금과 월세가 각각 30%, 20% 상승했다. 특히 특수를 노린 무허가 펜션의 경우 가격 동향을 전혀 파악할 수 없고 단속도 되지 않아 숙박비 상승을 더욱 부추기고 있다.


광주지역 여행사 관계자는 “중국 관광객들의 문의가 많은데도 호텔 가격이 오르고 예약도 힘들어 제때 상품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처럼 숙박료가 오르는 것은 여수 지역에 숙박시설이 턱없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박람회 기간 하루 숙박 수요는 3만5738실로 예상된다. 하지만 현재 여수시의 숙박시설은 7470실뿐이며, 개막 때까지 추가되는 시설을 포함해도 9898실에 불과하다. 관람객들이 비싼 요금과 열악한 시설 등을 고려해 ‘당일치기 관람’으로 변경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오고 있어 숙박업계가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하략)



들어가실곳 : http://www.kwangju.co.kr/read.php?aid=1331478000462656134



→여수시당국과 지역정치권들은 그에대해 무엇을 조치했고 그외에도 무엇을 파악했는지? 너무 불안하다. 이런 상태로 가다가 여수에 숙박않고 다른곳에 숙박하려 하는 경향이 생겨 여수에 와야 할 이익들이 다른곳으로 엉뚱하게 새지 않을까 걱정이 아닐수 없어 어거지인상은 반드시 막아야 하지 않겠는가? 라는 생각이 들정도다.

본인 말고도 다른사람들도 이에대해 걱정이 아닐수 없는 현실.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85  여수시내버스 파행운행 소식입니다!    양영주 2012/03/28 500 3931
1184  여수시내버스 이대로는 세계박람회 어렵습니다.    양영주 2012/03/23 791 5314
 펌)치솟는 숙박료.. 여수박람회 망칠라    관재수 2012/03/18 728 5263
1182  연등동-덕충간 종고산터널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관재수 2012/03/11 451 3751
1181  퍼온글)여수에서도 기아타이거즈 야구경기를    관재수 2012/03/11 475 3700
1180  해산동지역에 택지개발 할만할곳을 모색과 여천초등학교 이전.    관재수 2012/03/11 452 3908
1179  하림공장 여수유치로 인구 늘리고 지역발전에 효자노릇을 톡톡히~!    관재수 2012/03/07 477 3782
1178  여수라도 택시를 대중교통으로 인정하고 준공영제를 조속히 도입을 촉구한다.    관재수 2012/03/06 466 3973
1177  신덕에 이어 모사금.소치에도 전원주택단지라도......~!    관재수 2012/03/04 502 3956
1176  여수도 나름대로 시 차원에서 향토자원으로 소득창출정책을 조속히 시행을 촉구한다.    관재수 2012/03/04 482 3345
1175  여수시 보궐선거 및 총선에 대한 성명서 발표    운영자 2012/02/22 486 3377
1174  여수지역 근.현대 문화유산 복원하여 여수를 먹여 살린다면 더 바랄것 없겠다.    관재수 2012/02/21 495 3309
1173  여수지역 물가문제? 해결되지 않으면 안된다.    관재수 2012/02/21 490 3376
1172  제역할을 못하고 있는 여수상의를 어떻게 하면 좋을까?    관재수 2012/02/18 486 3540
1171  여수가 정작 이런 글이 나올정도로 안좋은 꼴이 되었냐고???    관재수 2012/02/18 666 4601
1170  운없으면 여수 갑,을 선거구가 하나로 합쳐질수 있다"???    관재수 2012/02/14 520 4201
1169  광양만권 사료산업클러스터를 여수에 조속히 적극적으로 유치를~!    관재수 2012/02/14 569 3796
1168  시청-산단로, 상암-망양로도로 조기 고속화로 출퇴근시간을 대폭 줄이자.    관재수 2012/02/13 481 3424
1167  한려대교 건설노선을 방치해둬선 절대 안된다.    관재수 2012/02/12 500 3483
1166  잘못된 선택으로 인해 발전기회를 놓쳐버린 여수지역민들의 후회들.    관재수 2012/02/12 488 327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글쓰기 [1][2][3] 4 [5][6][7][8][9][10]..[6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