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글을 보면서 당당하게 잘사는 여수가 되길 바랄 뿐이다.
관재수  2012-01-01 18:21:06, 조회 : 3,875, 추천 : 454

매일신문)지역 밀착형 인재 선택이 답이다…"지방도 대접받는 대한민국 만들자"



선거의 해가 밝았다. 4년마다 돌아오는 총선과 5년마다 벌어지는 대선이 올해 한꺼번에 치러진다. 1992년에 이어 20년 만의 일이다.
4월의 제19대 총선과 한 해를 마무리 짓는 12월의 제18대 대통령선거는 선진국 문턱에서 10여 년째 주춤대는 대한민국호의 운명을 좌우할 것이다. 두 선거는 또한 빈사 상태에 빠진 지방에 새 생명을 불어넣을 수 있느냐를 판가름 짓기도 한다는 점에서 우리 지방사람들에게는 남다른 의미로 다가온다.


지금 대한민국을 지배하고 있는 서울`수도권 일변도의 국가 운영 시스템은 서울과 지방 사이에 양극화를 극대화시켰다. 서울과 지방은 공존하는 관계가 더이상 아니다. 10%가 90%를 지배하는 구조다.


그래서 2012년의 새 해가 떠오른 오늘 우리는 10년 전 대구에서 타오르기 시작했던 분권의 횃불을 다시 들어야 한다. 1991년 대구는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방분권운동본부를 출범시켜 전국에 지방분권이라는 도도한 흐름을 만들었다.


누구도 거역할 수 없는 이 역사적인 흐름은 '지방분권'을 2002년 대선에서 공약으로 격상시키고, 여야 대선 후보들이 앞다투어 분권을 외치게 만들었다. 그때 출범한 참여정부는 그 앞뒤의 정부보다 더 분권에 열심이었다. 비록 눈에 보이는 과실은 세종시와 지역별 혁신도시에 그쳤지만, 그보다 진정 더 큰 열매는 우리 국민들 머리와 가슴에 '분권'이라는 단어를 깊이 각인시켰다는 점이다.


이제 10년 전 들불처럼 타오르다 시들어버린 분권을 요구하는 횃불을 총선과 대선이 치러지는 2012년, 임진년 올해 다시 일으켜야 한다. 서울서 주면 먹고, 안 주면 굶는 관계를 끝내는 단초를 올해 만들어야 한다. 90%가 10%에 홀대받지 않고 90%만큼의 대접을 받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모든 것이 서울로, 서울로만 올라가는 문화도 끝을 내야 한다. 서울로 올라갔던 사람도, 돈도, 권력도 되돌아오게 만들고 서울에 있는 것들도 지방으로 내려오도록 해야 한다.


그 출발점이 바로 올해 치러지는 총선이다. 총선에서 분권을 국가적 과제이자 선거의 승부를 좌우할 이슈로 만들자. 2002년 대선 때 불었던 ‘지방에 결정권을, 지방에 세원을, 지방에 인재를, 지방에 일자리를’ 이란 분권운동의 구호를 되살려 나가자. 성과물은 더 구체화시키고 제도화시켜야 한다.


그 실천의 첫걸음이 지역밀착형 인재를 뽑는 일이다. 이번 총선은 기존 정치질서가 무너지는 시점에 맞이하는 선거다. 변화와 물갈이에 대한 욕구도 어느 선거보다 강하다. 출마 희망자들도 줄을 길게 늘어서 있다. 우리는 긴 행렬에서 분권의식에 투철하고 지역의 일이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고 뛰어들 열정의 소유자를 선별해 내어야 한다. 꼭 토착TK라야 지역밀착형인 것은 아니다. 그 잣대는 분권의식에 얼마나 투철한가가 돼야 한다.


이들을 앞세워 분권을 쟁취해야 한다. 대한민국호의 국가적 과제 리스트에 '분권'이라는 단어를 깊이 새겨야 한다. 그것도 구호에 그쳐서는 안 된다. 구체적 실천과제를 담아야 한다. 그 과실물을 우리 지방사람들 앞에 내놓을 수 있어야 한다.


4월에 뽑힐 지역밀착형 인재들의 첫 번째 과제가 서울에서 분권 목소리를 크게 내는 것으로 만들어야 한다. 지역 발전의 돌파구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남부권 신공항 건설 문제는 이들이 떠안게 될 큰 과제 가운데 하나일 뿐이다. 더 나아가 분권운동의 궁극적인 목표인 분권 개헌 역시 우리들의 전폭적인 지원을 업고 이들이 풀어야 할 숙제가 될 것이다.


이동관 정치부장 dkdk@msnet.co.kr


들어가실곳 : http://www.imaeil.com/sub_news/sub_news_view.php?news_id=76563&yy=2011



→ 이글을 보면서 비록 다른지역신문기사지만 본 나름대로 본 받을 내용이 있어 이렇게 퍼온 내용인 만큼 지역유지, 지역정치권, 시민사회단체등 모든 여수시민들이 이글을 보면서 2012년 여수를 전남동부의 변방에서 벗어나 남해안의 중심도시로서의 포부를 가지며 2012 세계박람회 성공개최를 통해 당당한 여수로 만들어야 할것을 명심해야 한다.


그럴려면 우선 우리에게 있는 변방의식을 버리는 것이 우선이 아닐까 싶음 부정적인 생각, 패배의식은 더더욱 있어선 안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165  여순 자동차전용도로 완공을 앞두며 아쉬운점들은 나름대로 많다.    관재수 2012/02/07 510 3634
1164  여수는 잃어버린 5만명 회복에 여전히 태평스러운가?    관재수 2012/02/05 456 3361
1163  제안)농림수산과학벨트 조속히 전남에 조성하여 지역적 재기를 성공시키자.    관재수 2012/02/05 467 3306
1162  만약, 여수에 승합차.중소형버스로 시내.마을버스를 운행했더라면????    관재수 2012/02/05 502 3519
1161  묘도에 택지조성이 불가하면 상암남부, 신덕에 택지조성을 하는 대안도 생각해봐야 한다.    관재수 2012/02/05 494 3718
1160  묘도에 산단만 만들면 뭐해? 사람이 살수 있는 공간까지 만들어 줘야지.    관재수 2012/02/05 483 3907
1159  여수도 이글 통해 화력온배수 활용 해수자원화정책을 적극적으로 연구.시행촉구한다.    관재수 2012/01/31 483 3451
1158  대불산단 요트공장소식을 보며 여수는 언제까지 고민만 하고 있을련지?    관재수 2012/01/30 515 3392
1157  여수도 완도의 사례를 보며 강소농을 많이 늘려봅시다.    관재수 2012/01/30 516 4236
1156  제19대 국회 정책현안에 대한 의견조회 요청의 건    김성곤 2012/01/29 461 3930
1155  묘도에 소규모택지를 빨리 조성해 인구유출 걱정을 막아야 한다.    관재수 2012/01/24 471 3385
1154  #나라당이 여수를 하나로 통합하는 안을 내놓기 시작한것으로......    관재수 2012/01/18 551 3933
1153  이순신대교가 완공되는 순간 여수인구는 급속히 줄어들것이다.(29만선마저......)    관재수 2012/01/11 485 3397
1152  지역 선거구 획정 D-5, 서명운동까지 동원해도 여수 갑,을체제의 운명은?    관재수 2012/01/07 617 5004
1151  율촌2산단 2020년은 너무 늦다. 2016년에라도 완공되어야 지역발전이 빨라진다.    관재수 2012/01/04 485 3325
1150  이글을 보면서 여수지역 지역구가 갑.을에서 합쳐지나? 사수되나??    관재수 2012/01/02 597 3897
 이글을 보면서 당당하게 잘사는 여수가 되길 바랄 뿐이다.    관재수 2012/01/01 454 3875
1148  이글을 통해 여천실고와 여남고, 여수공고는 반드시 이전해야 한다.    관재수 2011/12/29 451 3542
1147  여수교육청이 자산초교로 이전한다면 현)교육청 건물은 어떻게 쓸것인가?    관재수 2011/12/22 457 3586
1146  여수 갑-을 선거구. 하나로 합구될 가능성이 높아질것으로 보일지도......    박강원 2011/12/20 609 342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글쓰기 [1][2][3][4] 5 [6][7][8][9][10]..[63]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zer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