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지역사회연구소



팔영적금대교를 송희립대교나 유탁대교로 절충하라~!
관재수  2016-10-19 18:10:00, 조회 : 2,177, 추천 : 261

여수 고흥간 연륙교명칭 분쟁을 보고

                                         최재성 박사

고구려의 수도였던 평양성 안에는 연광정이라는 정자가 있다. 이 정자에는 ‘천하제일강산’이라는 현판이 걸려 있는데, 이 현판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조선에 온 중국 황제가 연광정에 올랐다가 이 현판을 보고, 현판 글씨를 쓴 조선 사람을 잡아다 닦달을 했다. 중국에 이미 수많은 명승지들이 있고, 그들이야말로 천하제일인데, 어찌 조선에서 감히 천하제일이란 말을 썼냐면서 그 조선인을 곧 죽이려 했다. 그 조선인은, 죽음의 위협 속에 임기응변을 발휘하여 중국의 경승지는 ‘만고제일’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중국 황제는 그 조선인의 재치에 감탄하며 풀어주었다는 이야기이다. 이중환의 택리지에는 연광정의 현판과 관련해서 다른 이야기가 기록되어 있지만, 이 전설에서 우리가 배울 수 있는 것은, 지역(‘천하’) 간의 문제가 생겼을 때, 시간(‘만고’)의 개념을 끌어들여 해결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금 여수와 고흥 사이에는 ‘지역’ 문제를 둘러싸고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조만간 완공 예정이라는 다리 명칭을 두고 두 지역이 물러서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여수시 화정면 적금리의 적금도와 고흥군 영남면 우천리 사이를 연결하는 다리 이름을 두고 여수에서는 섬 이름인 ‘적금대교’를, 고흥에서는 고흥의 국립공원 팔영산에서 따온 ‘팔영대교’를 주장한다. 이들은 서로 저마다의 논리를 갖고 한 치도 양보하지 않으려 하고 있다.

나는, 여수와 고흥 양쪽이 수용할 수 있는 인물 이름을 따서 새로운 이름을 붙이자고 주장하고 싶다. 지역이란 공간의 문제를 뛰어 넘어 역사라는 시간의 관념을 도입하여 역사상의 인물을 생각해 보자는 것이다. 이미 여수와 광양 사이의 ‘이순신대교’라는 전례도 있다. 내가 생각하는 인물은 유탁과 송희립인데, ‘유탁대교’ 또는 ‘송희립대교’는 어떨까.

유탁과 송희립은 둘 다 고흥 출신이거나 연고를 갖고 있으면서, 여수에서도 활약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유탁(柳濯)은 고려 말 공민왕 때에 전라도만호로 왜구들의 침입을 막았으며, <장생포(長生浦)> 곡(曲)을 지었다. 그가 왜구를 막아낸 곳은 여수 앞바다이고, 장생포는 지금 여수의 장성마을이다. 그는 왜구 방비(防備) 등 여러 공로로 고흥부원군과 고흥후(高興侯)에 차례로 봉해졌고, 사후인 조선개국 후에는 고흥백(高興伯)에 추증되었다.

또 송희립(宋希立)은 흥양현(현재의 고흥) 출신으로서 임진왜란 때 형 송대립(宋大立)과 함께 전라좌수사 이순신을 도와 왜군과 싸웠다. 전라좌수영군이 처음 왜군과 벌인 전투였던 옥포해전부터 마지막 싸움이었던 노량해전까지 시종일관 싸움터를 떠나지 않았다. 특히 노량해전에서 이순신의 최후를 옆에서 지키고, 전투를 대신 독려한 것 등 영화나 드라마에 소개된 송희립의 모습으로 인해 대중들에게 익숙한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필자는 유탁과 송희립 이 두 인물은 여수와 고흥에서 모두 거부감이 없을 것으로 생각한다.


(페이스북에서 퍼온글)


필자도 역시 찬성한다.


  추천하기   목록보기   글쓰기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452  사랑의 눈으로 마음의 문을 열면    이케맨 2017/03/06 335 1870
1451  이번연도 만큼은 절대 지나칠수 없다.    관재수 2017/03/02 275 3577
1450  이래서 여수석보라는 명칭대신 여수현성으로 명칭을 바꿔야 하는 가장 큰이유중에 하나다.    관재수 2017/02/27 429 4518
1449  [조병화 詩碑] 나무 - 외로운 사람에게    이케맨 2017/02/20 370 3691
1448  여수지역 행정주권 120주년 복권을 진심으로 축하한다.(시민기념사)    관재수 2017/01/29 467 4862
1447  고속도로 건설에 반대를 했던 사람들은 여수를 팔아먹은 역적이 아니고서 무엇이냐?    관재수 2016/11/27 261 1896
1446  세상은 불공평해`~    이케맨 2016/11/08 364 3176
1445  KBS여수방송국 건물이 철거된것에 대해 너무나도 원망스럽다.    관재수 2016/10/30 366 3283
1444  반박불가 우리나라 최고 축구괴물    이케맨 2016/10/29 295 2027
1443  5월 16일이야 말로 정통 여수시민의 날이다.    관재수 2016/10/26 373 3512
 팔영적금대교를 송희립대교나 유탁대교로 절충하라~!    관재수 2016/10/19 261 2177
1441  장비 없이 지퍼백으로 '진공팩' 할수있는 꿀팁    이케맨 2016/09/08 259 1942
1440  "당뇨병 막으려면 삶거나 찌거나 졸여 먹어야한다"    이케맨 2016/09/06 359 2060
1439  이래서 대체인공산.방풍림을 만들고 복개매립 저수지.하천을 복원해야 하는 가장 큰 이유.    관재수 2016/09/05 404 3845
1438  욕실청소 16가지 꿀팁    이케맨 2016/09/04 255 1847
1437  2016 유용한 사이트 모음    이케맨 2016/09/03 283 1963
1436  외신이 선택한 한국 스릴러 영화 20    이케맨 2016/09/02 267 1875
1435  역겹지만..FDA가 승인한 음식 허용기준 5 - 구더기, 토마토 캔은 500g에 1마리 허용    이케맨 2016/09/01 317 1948
1434  [교육비40%지원]사.회.복.지.사.보.육.교.사.평.생.교.육.사.한.국.어.교.사 2급 과정    교육부정식개발원 2016/08/30 324 3806
1433  모기는 빛을 따라 오는 것이 아니라는 말씀 그리고 곱추파리    이케맨 2016/08/27 371 1958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글쓰기 [1][2][3][4] 5 [6][7][8][9][10]..[7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zero
Home 정회원 및 후원회원
가입안내 여수커뮤니티 여론조사
바로가기 고용보험사무조합
바로가기